SNS 덕분에 웃는 일본 기업들 – 일본에서 SNS마케팅을 잘하는 기업과 그 효과는?

Hashtag
0 SHARES

모바일 앱 분석 서비스 App Ape모비인사이드가 파트너십으로 제공한 기사입니다.

일본 닛케이 디지털 마케팅에서는 매년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매출을 끌어 올리고 있는 기업 및 브랜드를 발표합니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어느 정도 고객을 획득하고 있는지, 실제로 상품을 구매하거나 이용한 구매자가 있는지를 기준으로 순위를 정합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닛케이 디지털 마케팅에서 발표한 자료와 App Ape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매출을 올리고 있는 기업과 모바일 앱의 상관관계를 정리했습니다.

소셜미디어 운영과 앱의 액티브율은 비례관계를 보여

그래프-1024x439
액티브율-1024x527
  • [데이터 출처 : App Ape Report 2015년 7월판 (일본 약 3만대의 Android 단말기를 분석)]
  • MAU(Monthly Active Users): 한 달에 한 번 이상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순수 이용자 수

반다이가 운영하는 ‘프리미엄 반다이’가 액티브율 75.96%를 기록했습니다. 프리미엄반다이는 애니메이션 완구쇼핑 서비스입니다. 카테고리별 MAU는 40위로 규모는 작지만, 트위터를 활용해 상품을 홍보하고 앱을 통해 이용자의 모바일 쇼핑을 유도하여 높은 액티브율을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틈새시장을 공략하여 지속적으로 흥미를 이끄는 컨텐츠를 전달하는 것이 매출 증가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무인양품의 무지패스포트(MUJI passport)는 액티브율이 71.96%로 조사됐습니다. 무지는 앱을 통해 이용자에게 신상품 정보와 카탈로그를 전달하고 브랜드 포인트를 쌓을 수 있게 함으로 이용자들이 지속적으로 앱에 관심을 갖도록 하였습니다.

순위 5위를 기록한 유니클로(UNIQLO) 앱은 이용자가 쇼핑을 할 때 모바일 앱 안에서 결제가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자회사인 GU(저가 패션브랜드)와 연계해 지속적으로 이용자가 새로운 소식을 접하고 모바일 앱을 사용하도록 했습니다.

스타벅스는 일본 닛케이 디지털 마케팅 순위에서 상위권에 위치하고 있지만, 공식 앱 없이 소셜미디어만을 활용하여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TV광고를 진행하지 않는 대신에 매장에서 이용자들이 체험할 수 있는 경험에 주력해 고객들의 매장에 재방문률을 높였습니다. 아직 일본에서 스타벅스에서는 쿠폰을 관리하는 앱을 출시하지 않고, 트위터를 통해서 브랜드를 홍보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MAU율이 높은 앱으로 ‘완구, 패스트푸드, 약국’관련 앱이 주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약국과 완구는 앱을 이용해 카탈로그를 전송하고 결제를 유도하고 있었습니다. 패스트푸드점은 앱 내 쿠폰관리, 점포검색, 상품검색 기능을 통해 이용자가 편리하게 매장에 방문하도록 돕고 있었습니다.

이번 기사에 바탕한 App Ape Analytics에서는 앱별로 성별 연령대 비율, MAU, DAU, 시간대별 액티브율 외에도 동시 소지 앱, HAU, 평균 실행 횟수등을 조사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판도 있으니 한번 시험해 보세요! 또한, 자세한 데이터에 흥미가 있으시다면 아래 연락처로 문의주세요. service@appa.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