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코, 일본에서 일부 유료화로 사용자가 20% 감소?!

해시태그
0 SHARES

완전 무료에서 일부 유료로 전환

NHN 엔터테인먼트가 제공하는 웹툰 플랫폼 ‘코미코’는 지난 2016년 4월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뒤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코미코’는 2013년 10월에 일본에서 라는 영어 이름으로 먼저 서비스를 시작했었는데요, 모든 작품을 마지막편까지 완전 무료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크게 인기를 얻었습니다. 이 일본의 ‘comico’가 2016년 11월 29일, 리뉴얼을 통해 일부 유료화로 전환했습니다. 이를 두고 일본의 인터넷 상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번 리뉴얼에서 추가된 렌탈 티켓(レンタル券)과 응원 포인트(応援ポイント)라는 두 기능이 유료화 대상이었습니다.

렌탈 티켓은 유료 작품을 읽을 때 이용하는 서비스입니다. 렌탈 티켓은 다시 “작품 렌탈 티켓”과 “아무거나 렌탈 티켓” 두 종류로 나눠집니다. 작품 렌탈 티켓은 특정 작품에만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작품에 따라 1~6일 기다리면 무료로 회복되는 콘텐츠를 그 전에 무료로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비해 아무거나 렌탈 티켓은 모든 작품에 이용할 수 있으며, 기본적으로는 8일 후에 무료로 회복되는 콘텐츠를 남들 보다 빨리 보고 싶다면 “아무거나 렌탈 티켓”을 사용하면 됩니다.

운영 사이트의 공지에 의하면, 이 티켓은 유료로 판매하지만 다양한 이벤트 등을 통해 무료 배포도 적극적으로 해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국의 ‘카카오페이지’ 및 ‘코미코’ 등에서도 볼 수 있는 기다리면 무료라는 기능과 비슷한 역할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또 다른 새로운 유료 기능은 응원 포인트입니다. 35포인트를 120엔에 구입가능하며, 공개 전인 다음 편을 미리 읽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이 포인트로 구입한 작품의 해당 편은 영구적으로 다시 읽기가 가능하며, 해당 작품의 작가의 수익으로 이어집니다.

‘comico’는 이제까지 모든 작품을 마지막 편까지 무료로 볼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일본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만화 앱으로 성장해왔습니다. 그렇기에 일부 유료화 리뉴얼을 알리는 공식 사이트의 게시물에 7,000건이 넘는 코멘트가 남겨지는 등 많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양질의 작품을 확보하며, 작가의 수익 개선 등을 위한 것이라는 ‘comico’의 이 선택이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App Ape(앱에이프)의 데이터를 통하여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수는 4개월 만에 20% 감소

먼저 MAU(월간 활성 사용자 수, 한 달에 한 번 이상 해당 앱을 실행한 사용자 수)가 받은 영향입니다. 보다 편한 이해를 위해, 일본에서 인기가 높은 다른 만화 앱인 ‘라인 만화(LINE マンガ)’와 ‘GANMA!’의 두 앱을 함께 비교했습니다.

‘comico’는 유료화로 부분 리뉴얼된 2016년 11월부터 4개월 후인 2017년 2월에 걸쳐 MAU가 약 20% 감소한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한편, 경쟁 앱인 ‘라인 만화(LINE マンガ)’와 ‘GANMA!’는 MAU를 늘려나가 ‘comico’와 비슷한 수준으로 성장해 있었습니다.

‘comico’의 유료화의 영향을 좀 더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신규 설치 수의 추이를 조사했습니다.

‘comico’가 리뉴얼 시기 이후 설치 수에서도 감소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GANMA!’의 설치 수가 급증하는 것을 확인해 볼 수 있었습니다. ‘comico’의 사용자가 ‘GANMA!’로 유입된 것인지 확인해 보기 위하여 좀 더 자세히 조사했습니다.

경쟁 앱으로 사용자가 유출

‘comico’의 사용자가 유료화를 계기로 다른 경쟁 앱으로 이동한 것일까요? 이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동시 소지 앱과 성별 연령대별 비율을 조사해 보니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그 내용을 아래 그래프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GANMA!’를 단말기에 설치 중인 사용자의 ‘comico’ 동시 소지율의 추이를 보시겠습니다.

‘GANMA!’와 ‘comico’를 동시에 소지하고 있는 사용자가 11월부터 크게 늘어나고 있었습니다. 일부 유료화 리뉴얼 이후, 완전 무료인 ‘GANMA!’와 병행하여 ‘comico’를 이용하는 사용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GANMA!’의 사용자 층에는 어떤 변화가 일어났을까요?

먼저, ‘comico’의 사용자 층을 조사했습니다.

App Ape(앱에이프) 데이터를 통해 조사해 본 결과, ‘comico’의 성별 연령대별 사용자 비율은 리뉴얼 전인 2016년 10월과 리뉴얼에서 4개월 경과한 2017년 2월과 비교했을 때, 10대 남녀에서 각각 약 3% 감소했습니다. 이에 대한 영향일까요? 20대 여성 비율은 약간 올라간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GANMA!’의 수치는 어떻게 변화했을까요?

10대~20대 남성이 주축을 이루는 양상은 변화가 없지만, 2016년 11월부터 서서히 여성 10대~20대 비율이 늘어나기 시작하여 2017년 2월에는 10대 여성과 20대 여성이 전체의 30% 차지에 이르렀습니다.

서비스의 유료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10대~20대 여성인 것일까요? 실제로 어느 정도 사용자가 ‘comimco’를 떠났는지 MAU의 추이를 조사했습니다. 그 중에서 유난히 민감하게 반응한 것은 10대 남녀 사용자였습니다.

‘comico’의 남녀 연령대별 MAU 추이를 조사해 본 결과, 10대 남성은 2016년 11월 이후 약 60%, 10대 여성은 2016년 9월 이후 약 65% 감소한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무료 서비스의 유료화에 의한 영향

다양한 무료 앱이 서비스 질의 향상 및 유지를 위하여 일부 혹은 전면 유료를 선택해야 하는 순간이 있을 것 입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일본에서 인기 있는 만화 앱인 ‘comico’를 예로들어 선택의 영향을 다뤘습니다. 무료 서비스의 유료 전환에는 10대가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것은 예상대로였지만, App Ape(앱에이프) 데이터를 통하여, 어느 정도의 사용자가 어느 앱으로 유출되었는지 구체적으로 추측해 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기사를 위해 데이터를 제공한 App Ape Analytics는 앱 별로 성별 연령대 비율, MAU, DAU, 시간대별 활성화율 외에도 동시 소지 앱, HAU, 평균 실행 횟수 등을 조사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판도 있으니 한 번 시험해 보세요!

또한, 자세한 데이터에 흥미가 있으시다면 아래 연락처로 문의 주세요. service@appa.pe